시, 읍면동 등 31개소 민원실에 비상벨 설치

112 상황실과 연결해 위급상황에 경찰 출동

서미영 기자 | 기사입력 2021/03/02 [14:59]

시, 읍면동 등 31개소 민원실에 비상벨 설치

112 상황실과 연결해 위급상황에 경찰 출동

서미영 기자 | 입력 : 2021/03/02 [14:59]

▲ 비상벨 설치모습 (병점동) © 화성투데이


 


 


화성시가 최근 공직자 폭행과 폭언 사건이 이슈로 떠오름에 따라 안전한 근무환경을 조성하고자 민원실 비상벨 설치 사업에 나섰다.


시는 지난 218일부터 26일까지 총 22백만 원을 들여 시청 민원봉사과, 동부·동탄출장소, 읍면동 민원실 총 31개소에 비상벨을 설치했다. 설치하고 본격적인 운영에 들어갔다.


비상벨은 112 상황실과 연결돼 양방향 음성통화가 가능하며, 위급상황 발생 시 인근 순찰차로 전달돼 긴급출동이 가능하다.


또한 연 1회 이상 화성서부경찰서와 합동 모의훈련을 실시해 적극적인 비상대응체계도 갖출 방침이다.


홍사환 민원봉사과장은 비상벨은 시민과 공직자 모두가 안심할 수 있는 환경을 위해 마련한 것이라며, “보다 쾌적한 행정서비스가 제공될 수 있도록 앞으로도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.


 


 


 


 


 


 


  • 도배방지 이미지

관련기사목록
광고
광고
광고
광고
광고